반복영역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Read right Lead right
금강을 읽다. '금강웹진'

COVER STORY

금강대학교의 커버스토리 입니다.

무료했던 학교생활은 이제 안녕: 가을제와 화랑제

Hit : 2661  2021.12.01

어느새 학기도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학교생활의 무료함을 달래주는 것은 아무래도 축제가 아닐까? 나의 이런 생각을 학교에서 관찰하기라도 한 듯. 지난 1124(방송제)부터 25(화랑제)까지 우리 학교 축제가 시작되었다.

 

무료했던 학교생활은 이제 안녕:

가을제 화랑제


 


 

어느새 학기도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학교생활의 무료함을 달래주는 것은 아무래도 축제가 아닐까? 나의 이런 생각을 학교에서 관찰하기라도 한 듯. 지난 1124(방송제)부터 25(화랑제)까지 우리 학교 축제가 시작되었다.

 

축제는 오후 7시 대강당에서 시작하였고, 교육방송국인 GBS 주관으로 방송제가 먼저 진행되었으며, 공연동아리들의 무대가 이어진 발표회인 가을제는 이후에 진행되었다. 7시가 되기 전 학우들 한 명씩 삼삼오오 모여 우리 학교 대강당의 자리를 달구기 시작하였고, 동아리 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본인이 여태껏 갈고닦았던 실력을 뽐내기 위해 하나둘씩 준비를 하고 옷매무새를 점검하고 있었다.

 

7시가 되자 방송제가 시작됐다. Rewind, Remind라는 주제로 GBS가 제작한 영상들을 상영했으며, 추억에 젖은 학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방송제 중간중간 학생들이 다 같이 참여하는 이벤트와, 추첨을 통한 경품 등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많은 학생들이 활기를 띤 모습으로 열심히 참여해 주었다.

 




방송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후, 공연 동아리들의 연합 무대인 가을제 순서가 이어졌다. 사물놀이 동아리인 자리이타, 댄스 동아리인 블래스트, 힙합 동아리인 리리커즈, 밴드 동아리인 나이가 무대를 진행하였으며 본인이 여태껏 닦았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었다.

 




가을제에 이어 다음 날, 1125()에는 총학생회 화랑가 주최하는 축제 화랑제가 실시되었다. 추운 날씨에도 많은 사람들이 참석을 하였고, 신나는 음악과 맛있는 음식 속에서 축제는 시작되었다. 재미있고 행복했던 화랑제를 다시 한번 회상시켜보자.


 



화랑제는 19시부터 24시까지 진행이 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예민한 시기인 만큼 방역과 예방접종 및 PCR검사 확인 등 철저한 확인 절차가 있었다. 모두 다 확인을 마친 후에는 조그마한 답례품과 손목띠를 받으며 입장할 수 있었다.

 

축제가 시작되기 전 총장님의 말씀과 개교 19주년 축하 케이크 커팅식이 있었다. 총장님께서는 대학생은 낭만이 있어야 한다. 낭만을 위해서는 페스티벌이 있어야 한다. 학문도 중요하지만 사회활동과 체력단련이 중요하다라는 말씀을 통해, 어렵게 열린 가을 축제를 축하하셨다. 모든 사전 행사가 끝난 후, 본격적인 축제가 진행되었다.

 




학생회에서는 술과 음료수, 푸드트럭을 제공했고, 교직원 선생님들께서는 음식을 만들어주셨다. 또한, 학생들의 수익사업도 같이 진행되었다. 학생들은 자신이 원하는 음식을 받아와 자리를 잡고 술을 한잔하며 낭만이 있어야 한다는 총장님의 말씀대로 축제를 즐기기 시작하였다.

 

신나는 음악, 맛있는 음식, 좋은 사람들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었다. 한창 즐기고 있을 때 학생회에서는 자그마한 이벤트 게임을 진행하였다. 99초 빨리 먹기 게임, 스케치북 게임 등 여러 가지 이벤트를 진행하였고 많은 학생들이 참가해 주었다. 상품을 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이 시작되었고, 게임을 진행하며 하하하 웃는 소리, 승리의 기쁨을 맛본 신나는 목소리들은 춥고 힘든 이 시기 행복과 따뜻함을 가져다주었다.

 




우리의 행복을 더하고 자그마한 캠퍼스에 활기를 불어 넣어준 1124일 방송제부터 1125일 화랑제가 성공리에 마무리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예민하고 힘든 시기에 모든 사람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따라줬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모두 다 같이 행복의 기운만 받아 얼마 남지 않은 12월을 더 행복하고 계획했던 일들을 차근차근 성취하며 잘 마무리 하기를 바란다.




[금강웹진김찬겸 you7935@ggu.ac.kr

             이주연 juyy99@ggu.ac.kr

             현진석 hapkido08@gg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