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Read right Lead right
금강을 읽다. '금강웹진'

외국인의 금강생활

The best decision

Hit : 1214  2016.12.01

Hi my name is Jonas and I’m from Ghana. I came to Korea about three years ago to pursue a course in Chemical and Energy Engineering at the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The best decision

Jonas


Hi my name is Jonas and I’m from Ghana. I came to Korea about three years ago to pursue a course in Chemical and Energy Engineering at the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 decided to move to Korea because Korea offered a different experience, the prospect of learning a new language and my university offered me a lot of opportunities that were difficult to turn down. However, I didn’t particularly enjoy my first year. It was after living with a Korean family one winter vacation that I came to appreciate the culture the language and the people. I believe Korea is a wonderful country and the people are very hospitable and kind.

안녕하세요. 저는 조나스이고 가나에서 왔습니다. 저는 UNIST에서 화학과 에너지 공학을 공부하기 위해 3년 전 한국에 왔습니다. 한국에서 다양한 경험과 새로운 언어를 배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꼭 오고 싶었습니다. 한국에서의 첫 해는 생각했던 것보다 힘들었지만 한국인 가정에서 지내면서 한국의 문화와 언어 그리고 사람들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국이 멋진 나라고 사람들도 정말 친절하다고 생각합니다.

I came to GGU to undertake some Korean classes so as to help improve my Korean language skills. Even though I have been in Korea for three years, I wasn’t as fluent as I wanted to be. I therefore took the opportunity to apply for GGU when I heard of tuition scholarship offered here.

저는 한국에 3년 동안 있었지만 원하던 만큼 한국어가 늘지 않아 한국어 공부를 하기 위해 금강대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I must say that my time here has been full of memories that I will cherish forever. Everybody here is welcoming and there is a sense of belonging on campus. The serenity on campus provides a conducive atmosphere for studies and even self reflection and introspection. The teachers and staff go out of their way to make our time here fun and stress free.

There are a lot of fun activities on campus to keep one entertained when boredom sets in. I joined Lyrikers, the rap club in GGU and got the opportunity to perform at this year’s fall festival and it was an amazing experience.

이곳에서의 시간은 평생 간직할 추억들로 가득하다고 꼭 말하고 싶습니다. 모두가 정말 친절하고 캠퍼스 내에서 연대의식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조용한 캠퍼스 덕분에 공부와 자아성찰을 하기 좋았습니다.

교수님들과 선생님들은 우리가 캠퍼스 내에서 지루해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많은 노력을 해 주셨고 덕분에 지루할 틈이 없이 즐거운 활동들이 많았습니다. 그 외에도 저는 금강대의 힙합 동아리인 리리커즈의 부원으로 활동해서 가을제 공연을 할 기회도 있었는데 정말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The best decision I took this year was applying to GGU. It has been a wonderful journey.

올해 최고의 결정은 금강대에 지원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곳에서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 같습니다.






  • EVENT
  • FAQ
  • 취재요청
  • 홍보제안요청
  • 금강대학신문방송사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