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Read right Lead right
금강을 읽다. '금강웹진'

외국인의 금강생활

My GGU Letter

Hit : 176  2017.07.01

Being a foreign professor at Geumgang University (GGU) has been rewarding. The experience has provided opportunities that are not available at larger universities in Korea. Perhaps no other Korean university offers such small class sizes, such a small campus living community, and so many opportunities for students and professors to interact.



My GGU Letter

Eric Cavitt


Being a foreign professor at Geumgang University (GGU) has been rewarding. The experience has provided opportunities that are not available at larger universities in Korea. Perhaps no other Korean university offers such small class sizes, such a small campus living community, and so many opportunities for students and professors to interact.

Though these characteristics have their advantages, there are also challenges to living and working at GGU. As all GGU students know, the remote location can make life difficult. It is hard to go shopping, access restaurants and entertainment, and visit with friends and family.

Though the challenges of being in a remote location are difficult, the opportunities of having small classes, and teaching many of same students year after year, have made time here at GGU very rewarding.

 

금강대학교의 외국인 교수로 지내는 것은 정말 보람찹니다. 금강대 에서는 다른 큰 대학에서 얻을 수 없었던 기회들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금강대학교는 작은 규모의 강의, 작은 캠퍼스에서 모두가 같이 산다는 점과 그렇기 때문에 교수와 학생사이의 많은 교류가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장점에 반하여 금강대에서 지내는데 힘든 점도 물론 있습니다. 모든 금강대 학생들이 알다시피 외진 곳에 위치해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쇼핑하러 가기도 힘들고 식당이나 유흥가도 멀고 가족과 친구도 만나기 힘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수정예 수업을 통해 질 높은 강의를 할 수 있다는 점과 같은 학생들을 여러 해 가르치는 보람이 금강대에서의 시간을 가치 있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 EVENT
  • FAQ
  • 취재요청
  • 홍보제안요청
  • 금강대학신문방송사

위로 이동